한국보육진흥원

알림

보도자료

한국보육진흥원과 관련된 최신의 보도자료를 제공합니다.

게시글 보기
제목 [보건복지부] 입양, 세상을 바꿀 순 없지만 한 아이의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!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20-05-11
첨부파일 입양, 세상을 바꿀 순 없지만 한 아이의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!.hwp

- 입양인식 개선에 기여한 천병희씨 등 22명 입양유공자 포상

□ 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는 5월 11일(월) 「제15회 입양의 날」을 맞아 정부포상 6명(훈장 1, 대통령표창 2, 국무총리표창 4명),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16명 등 입양 유공자 22명에 대해 포상한다.
○ 이번 입양의 날은 코로나19 상황으로 기념식을 개최하지 않고 온라인 기념행사로 추진한다.
- 이에 따라 포상 수여식은 생략하고, 포상자 추천기관별로 포상 수여 및 부상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.
* (온라인 기념행사) 입양주간(5.11∼17.) 기간 중 아동 관련 기념일(어린이 날, 입양의 날, 가정위탁의 날, 실종아동의 날) 통합 누리집(dayforchild.ncrc.or.kr)을 개설하여, 공모전(입양슬로건, 우리가족 그림그리기) 수상작 전시, 축하 영상(보건복지부장관), 온라인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

□ 주요 유공자는 다음과 같다.
○ 5명의 자녀(3남 2녀)를 입양한 입양가족으로서 지난 2005년부터 입양에 대한 편견 해소와 공개입양 홍보를 위해 꾸준히 활동한 천병희씨가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는다.
○ 입양기관인 동방사회복지회에서 지난 37년간 입양업무 수행을 통해 아동복지에 헌신한 김혜경씨가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.
- 1956년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입양인으로 국제 입양인 커뮤니티 형성에 기여한 수잔 순금 콕스씨(홀트인터내셔널 부회장) 등 3명은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다.

□ 2019년 한 해 동안 입양으로 새롭게 가족을 만난 아동은 총 704명으로 2018년(681명) 대비 23명이 증가했다. 세부적으로는 국내입양 387명, 국외입양 317명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국내 9명, 국외 14명이 늘어났다.
○ 미숙아, 저체중아 등 건강 이상 아동에 대한 국내입양은 51명으로 지난 해(23명) 보다 28명(221%↑) 늘어난(국내입양 차지비율 6.1%→13.2%) 반면, 국외입양은 112명으로 지난해(135명) 보다 23명(17.1%↓) 줄어든(국외입양 차지비율 44.5%→35.3%) 것으로 나타났다.

□ 보건복지부 성창현 아동복지정책과장은 “코로나19로 인해 입양의 날 기념식 행사를 개최하지 못해 아쉽고, 이번 코로나19의 극복 과정에서 우리 사회가 가정과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”라고 말했다.
○ 또한 “정부는 국민에게 입양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입양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여 더 많은 아이들이 가정에서 사랑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이전글/다음글
이전글 [보건복지부] 5월 5일 어린이날, 천종호 부장판사 등 아동을 위해 헌신한 유공자를 포상·격려한다
다음글 [보건복지부] 아동돌봄쿠폰으로 동네 상권에 활력 불어 넣다